◆ Silky Starling & Grey Starling & Violet-backed Starling & Wagtails & Waxwing & Snipes

(찌르레기류 & 할미새류 & 홍여새 & 꺅도요) 


강릉에는 정말 다양한 종류의 찌르레기가 이동하는 것 같습니다. 그중 전국에서 관찰이 어렵다는 Silky Starling 은 어렵지 않게 찌르레기 무리에서 관찰됩니다. 이동기에 많은 새들이 관찰되고 현재는 오리류의 개체수가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Fig. 1. Silky Starling>

이제까지 관찰한 것 중 가장 밝은 시간에 관찰된 녀석입니다.

얼굴의 상처가 있는 것이 작년에 관찰했던 녀석과 동일개체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작년관찰종 보기

 

 

 

<Fig. 2. Silky Starling>

 

 

 

<Fig. 3. Grey Starling : 찌르레기>

외쪽에 어린개체와 성조의 모습입니다.

 

 

 

<Fig. 4. Grey Starling : 찌르레기>

 

 

 

<Fig. 5. Grey Starling : 찌르레기>

 

 

 

<Fig. 6. Violet Backed Starling : 쇠찌르레기>

찌르레기 무리에서 관찰된 한 녀석입니다.

 

 

 

<Fig. 7. White Wagtail : 알락할미새>

어린개체의 등쪽 모습입니다.

 

 

 

<Fig. 8. White Wagtail : 알락할미새>

위와 동일한 개체의 모습이구요. 벌레를 먹으려는 순간입니다.

 

 

 

<Fig. 9. White Wagtail : 알락할미새>

정면 모습

 

 

 

<Fig. 10. Japanese Wagtail : 검은등할미새>

할미새들 중 가장 경계가 덜한 녀석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촬영에 협조를 잘하던 녀석입니다.

 

 

 

<Fig. 11. Japanese Wagtail : 검은등할미새>

역시 등쪽 모습이구요.

 

 

 

<Fig. 12. Japanese Waxwing : 홍여새>

올해 초 슬라이드로 촬영한 녀석인데 쿨픽스로 스캔을 떠서 만든 이미지입니다.

다시 보니 멋지군요.

 

 

 

<Fig. 13. Japanese Waxwing : 홍여새>

쥐똥나무(?) 열매를 아주 좋아하던 녀석입니다.

 

 

 

<Fig. 14. Japanese Waxwing : 홍여새>

녀석의 혀가 보이는 사진입니다. 다리가 무척 튼튼해 보이는 군요.

 

 

 

<Fig. 15. Common Snipe : 꺅도요>

거의 막바지에 관찰되는 몇 개체 중 한 녀석입니다.

 

 

 

<Fig. 16. Common Snipe : 꺅도요>

위의 개체에 비해 흰줄무늬가 좁고 부리도 좁은 녀석입니다.

혹시 연령에 따른 차이가 있지 않나 생각이 드는군요. 역시 어려운 종들입니다.

 

 

 

<Fig. 17. Common Snipe : 꺅도요>

위와 동일개체

 

 

 

<Fig. 18. Latham's Snipe : 큰꺅도요>

가슴과 옆구리 줄무늬와 무엇보다 덩치가 큰 것이 확실한 큰꺅도요였습니다.

 

 

 

<Fig. 19. 작은주홍부전나비>

솔새를 촬영하던 중 스코프에 대고 촬영한 나비입니다.

 

 

 

<Fig. 20. 네발나비>

녀석들은 곤충임에도 불구하고 다리가 4개밖에 없지요. 2개는 퇴화된 한 family(과)의 종류입니다.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