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hrush(Grey/Brown/white's/Pale) & Red-flanked Bluetail on Eocheong

(검은지빠귀, 붉은배지빠귀, 호랑지빠귀, 흰배지빠귀, 유리딱새)


서해안 작은 섬인 어청도에서 올해 봄에 만난 녀석들 사진을 이제서야 정리했네요. 새들이 정신없이 많아 사진을 제대로 찍을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이동기 섬들은 지친 새들에게 있어서 아주 중요한 곳임이 틀림없습니다.

 

<Fig. 1. Gray Thrush : 검은지빠귀>

어청도에서 처음 만난 녀석입니다.

 

 

 

<Fig. 2. Gray Thrush : 검은지빠귀>

한참을 기다린 끝에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는 녀석 입니다.

 

 

 

<Fig. 3. Gray Thrush : 검은지빠귀>

땅을 파헤치는 모습이 얼마나 씩씩(?) 하던지 멋진 녀석입니다.

 

 

 

 <Fig. 4. Brown Thrush : 붉은배지빠귀>

과거 섬의 새들은 조사 하기 전에는 아주 귀한 녀석이었다고 하는데 어청도에서는 아주 많이 보이던 녀석입니다.

 

 

 

 <Fig. 5. Brown Thrush : 붉은배지빠귀>

 

 

 

 <Fig. 6. Brown Thrush : 붉은배지빠귀>

  

 

 

 <Fig. 7. Brown Thrush : 붉은배지빠귀>

해안에서 먹이를 구하던 녀석입니다.

 

 

 

<Fig. 8. Brown Thrush : 붉은배지빠귀>

 

  

 

<Fig. 9. Brown Thrush : 붉은배지빠귀>

 

 

 

<Fig. 10. White's Thrush : 호랑지빠귀>

섬에 도착해서 가장 처음 만난 녀석입니다.

  

 

 

<Fig. 11. White's Thrush : 호랑지빠귀>

 

 

 

<Fig. 12. Pale Thrush : 흰배지빠귀>

 

 

 

<Fig. 13. Red-flanked Bluetail : 유리딱새>

수컷의 모습은 잘 보이지 않고 이녀석이 그나마 거리를 많이 주었는데 볼에 종양이 있더군요.

 

 

 

<Fig. 14. Red-flanked Bluetail : 유리딱새>

암컷의 모습입니다.

 

 

 

<Fig. 15. Red-flanked Bluetail : 유리딱새>

 

 

 

<Fig. 16. Red-flanked Bluetail : 유리딱새>

 

 

 

<Fig. 17. Red-flanked Bluetail : 유리딱새>

 

 

 

 

<Fig. 18. Red-flanked Bluetail : 유리딱새>

 

 

 

<Fig. 19. Red-flanked Bluetail : 유리딱새>

아마 어청도에서 가장 많은 개체수를 보인 녀석이 아닌가 생각될 정도였습니다.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