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rasian Wigeon & Grey Bunting & Winter Wren & Meadow Bunting on Yeosu

(홍머리오리, 검은멧새, 굴뚝새, 멧새)


여수 화양면 에서 만난 녀석들입니다. 산과 갯벌이 어우러져 있어 그런지 갈 때마다 조금씩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 곳입니다. 뭐 그렇게 귀하고 특이한 새를 만나는 것은 아니지만 조용하고 편해서 아주 좋은 곳입니다. 식사 할 곳이 마땅하지 않는 것을 제외한다면 말입니다. ㅎㅎㅎ

 

 

<Fig. 1.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해안에서 파래류를 먹고는 민물이 나오는 곳에서 물을 마시는 모습입니다.

 

 

 

<Fig. 2.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암컷의 모습입니다.

 

 

 

<Fig. 3.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해안에서 먹이를 먹고 있는 녀석들의 모습입니다.

 

 

 

 <Fig. 4.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Fig. 5.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Fig. 6.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아주 조금씩 나오는 물을 먹기 위해 약 80개체 이상이 모여 들더군요.

 

 

 

 <Fig. 7.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머리가 무척 많이 튀어 나온 모습입니다. 혹 번식기가 다가와서 그런 건지 궁금하군요.

 

 

 

<Fig. 8.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머리가 무척 많이 튀어 나와있던 녀석입니다.

 

 

 

<Fig. 9.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암컷들도 마찬가지로 많이 돌출된 형상입니다.

 

 

 

<Fig. 10.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Fig. 11.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Fig. 12.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Fig. 13. American Wigeon × Eurasian Wigeon ?? : 잡종개체?>

머리의 흰색의 이마깃이 머리뒤까지 넘어오고

눈아래 볼의 색이 회색이며 푸른색의 줄무늬가 있는 것은 아메리카홈머리오리를 닮았습니다.

 

 

 

<Fig. 14. American Wigeon × Eurasian Wigeon ?? : 잡종개체?>

일부 눈썹선이 푸른 개체와는 차이 나게 넓은 푸른색을 가진 녀석이었습니다.

 

 

 

<Fig. 15.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위의 개체와는 다르게 눈주위 녹색이 가늘게 넘어가고 눈 아래 적갈색이 진한 녀석입니다.

그런데 아주 민망한 장면이구요 ^^

 

 

 

<Fig. 16.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위와 동일개체입니다.

 

 

 

<Fig. 17.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역시 동일개체

 

 

 

<Fig. 18. Grey Bunting : 검은멧새>

화순에서 아주 귀한 녀석을 만났습니다.

 

 

 

<Fig. 19. Grey Bunting : 검은멧새>

rump의 붉은빛이 아주 강하게 보였던 녀석입니다.

 

 

 

<Fig. 20. Grey Bunting : 검은멧새>

날씨도 안좋고 녀석 보기 드문 녀석인 만큼 아주 빠르게 움직이더군요.

 

 

 

<Fig. 21. Winter Wren : 굴뚝새>

녀석들 겨울이면 해안과 하천에서도 심심치 않게 관찰되더군요.

 

 

 

<Fig. 22. Daurian Redstart : 딱새>

동박새와 함께 파리사냥에 여념이 없던 녀석입니다.

 

 

 

<Fig. 23. Rufous Turtle Dove : 멧비둘기>

 

 

 

<Fig. 24. Meadow Bunting : 멧새>

역시 해안에서 아주 가까운 덤불에서 만난 녀석입니다.

'한국의 새'에서 나온 그림과는 다르게 볼이 검은색 입니다.  외국도감의 녀석과는 딱 들어 맞는군요.

 

 

 

<Fig. 20. >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