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unlin & Pochard & Common Shelduck & Common Kestrel on Songdo

(민물도요, 흰죽지, 청둥오리, 혹부리오리, 황조롱이)


설 연휴 송도를 찾았습니다. 갯벌을 매립에 주거단지 등 부지를 넓힌다고 하고 있고 현재도 매립계획이 서 있는 곳을 찾아 갔답니다. 송도 갯벌의 주인은 민물도요와 흰죽지를 비롯한 오리들이었으며 간혹 보이는 맹금류도 관찰되었습니다. 그리고 매립 계획 깃발이 꼽혀 있는 갯벌도 보고 왔답니다. 과연 매립해서 땅을 넓히는 것이 먼 훗날 잘한 일이라고 칭찬을 받을 수 있는 일인지 생각지도 않고 인구는 점점 줄어 드는데 땅은 넓혀 뭐하고 아파트는 자꾸 지어서 뭐 할건지 의문입니다.

 

 

 

<Fig. 1. Dunlin : 민물도요>

송도 갯벌에서도 월동하는 개체군의 규모가 상당히 큰 것 같습니다.

 

 

 

<Fig. 2. Dunlin : 민물도요>

 

 

 

<Fig. 3. Dunlin : 민물도요>

 

 

 

 <Fig. 4. Dunlin : 민물도요>

멋진 모습을 보여 주었습니다. 겨울에 녀석들의 군무를 볼 수 있으리라 생각지 않았었는데... ...

 

 

 

 <Fig. 5. Pochard : 흰죽지>

 

 

 

 <Fig. 6. Pochard : 흰죽지>

정말 엄청난 숫자의 흰죽지가 도래 해 있었는데 그 숫자가 과거에 비하면 엄청 줄어든 것이라고 합니다.

 

 

 

 <Fig. 7. Pochard : 흰죽지>

전제 군집의 1/3정도 촬영된 모습입니다.

 

 

 

<Fig. 8. Pochard : 흰죽지>

잠을 자다 해가 지려하자 일제히 움직이더군요.

저녁이 되어 서도 그렇겠지만 밀물로 인해 편히 쉬는 것도 좀 어려운 듯 보였습니다.

 

 

 

<Fig. 9. Pochard : 흰죽지>

 

 

 

<Fig. 10. Pochard : 흰죽지>

이렇게 유지와 가까워 지면 자리를 이동할 때는 비행을 하더군요.

 

 

 

 

<Fig. 11. Pochard : 흰죽지>

  

 

 

<Fig. 12. Pochard : 흰죽지>

 

 

 

<Fig. 13. Northern Shoveler : 넓적부리>

 

 

 

<Fig. 14. Common Teal : 쇠오리>

 

 

 

<Fig. 15. Mallard : 청둥오리>

물에서 날아 오를 때 날개로 물을 치듯이 날아 오르는 것을 보세요

 

 

 

<Fig. 16. Mallard : 청둥오리>

 

 

 

<Fig. 17. Bean Goose : 큰기러기>

가끔 하늘을 가로지르는 녀석들의 멋진 모습이 보였구요.

 

 

 

<Fig. 18. Common Shelduck : 혹부리오리>

군인 초소옆에서 먹이활동 중 군인들에 놀라 갑자기 날아 오르는 녀석들입니다.

 

 

 

<Fig. 19. Common Kestrel : 황조롱이>

마치 매립한 송도를 원망하는 눈빛으로 바라 보고 있습니다.

 

 

 

<Fig. 20. Common Kestrel : 황조롱이>

꼬리깃이 많이 손상되어 있더군요.

 

 

 

<Fig. 21. Goshawk : 참매>

송도 매립지 초입에 만난 녀석입니다.

 

 

 

<Fig. 22. >

갯벌 매립계획을 표시하는 깃발 입니다.

 

 

누가 시작한 지방자치제인지 가물 가물 하지만 환경파괴의 주범은 지방자치제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중앙 정부에서 예산을 내려 주지 않으니 돈이 된다고 하면 자치단체에서는 뭐든지 허가 내주고 개발 해 보자는 식으로 자연은 서서히 병들고... ...

우리 후세에 물려 줄 것이 과연 무엇인지 잠시라도 생각하는 정치인이 필요한 시기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곳곳에 들어서는 골프장, 위락단지, 리조트 에고고~~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