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hite-tailed Sea Eagle & Chinese Great Grey Shrike on Cheorwon

(흰꼬리수리, 물때까치)


철원에서 만난 멋진 녀석들입니다. 겨울 철원은 너무 매력적인 곳이 아닐 수 없고 우리가 꼭 지켜야 할 곳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Fig. 1. White-tailed Sea Eagle : 흰꼬리수리>

제가 갔을 때 철원 전체 지역에서 총 3개체 정도가 관찰되었습니다.

 

 

 

<Fig. 2. White-tailed Sea Eagle : 흰꼬리수리>

독수리의 식사하는 곁에 살포시 내려 앉아 먹이를 노리는 녀석입니다.

 

 

 

<Fig. 3. White-tailed Sea Eagle : 흰꼬리수리>

상황이 좋지 않자 독수리들의 상공을 비행하며 기회를 노리고 있습니다.

 

 

 

 <Fig. 4. White-tailed Sea Eagle : 흰꼬리수리>

역시 독수리보다 사냥에 능숙한 녀석이 카리스마가 있어 보이는군요.

 

 

 

 <Fig. 5. White-tailed Sea Eagle : 흰꼬리수리>

 

 

 

 <Fig. 6. Goshawk : 참매>

어린 개체로 나무에서 먹이감을 노리는 듯 보였습니다.

 

 

 

 <Fig. 7. Goshawk : 참매>

순식간에 제가 있는 차 옆을 날아가는 녀석의 모습입니다.

 

 

 

<Fig. 8. Chinese Great Grey Shrike : 물때까치>

아이스크림 고지 인근에 가면 약 2-3개체가 항상 보이는 것 같습니다.

 

 

 

<Fig. 9. Chinese Great Grey Shrike : 물때까치>

철원에서 카메라 바디에 이상이 생겨 촬영한 사진상태가 모두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Fig. 10. Pallas' Reed Bunting : 북방검은머리쑥새>

녀석들 동정에 자신없지만 전체적인 깃의 색감과 부리의 모양 등등.. 맞겠지요?

 

 

 

<Fig. 11. Carrion Crow : 까마귀>

독수리 먹이로 준 닭의 사체를 먹고 있는 녀석들의 모습이 흰색의 눈과 대조적입니다.

  

 

 

<Fig. 12. Rufous Turtle Dove : 멧비둘기>

 

 

 

<Fig. 13. Eurasian Skylark : 종다리>

독수리가 먹이를 먹던 인근 논에서 군무하듯 비행하던 녀석들입니다.

 

 

 

<Fig. 14. Hydropotes inermis : 고라니>

철원에는 아주 쉽게 관찰되는 녀석들이죠?

 

항상 겨울에만 찾게 되는 철원인데 여름에는 어떨지 궁금합니다.

화려한 면이 있으면 그 뒤에 어두운 면이 있기 마련이듯 겨울철에만 반짝 찾아가 철원을 지켜야 한다고 말하는 것도

조금은 우스운 일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