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rown Dipper & Japanese Wagtail & Goshawk & Common Kestrel & Meadow Bunting on Wonju

(물까마귀, 검은등할미새, 참매, 황조롱이, 멧새)


원주에 갔다가 만난 녀석들입니다. 강원도는 제게는 이상하게 정감이 가는 곳이고 그곳의 새들은 다른 지역의 새들과 좀 다른 느낌을 받는답니다. ^^

 

 

<Fig. 1. Brown Dipper : 물까마귀>

전세계 5종이 있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에는 이종 한종 뿐입니다.

 

 

 

<Fig. 2. Brown Dipper : 물까마귀>

원주의 한 마을 도로옆에서 차를 몰고 가다가 우연히 촬영했습니다.

물고 있는 것은 날도래 유충의 집입니다. 노련한 솜씨로 유충을 빼서 먹더군요

 

 

 

<Fig. 3. Brown Dipper : 물까마귀>

다리의 색깔이 너무 신기 했답니다. 갑작스런 추위로 계곡 상류가 얼어 버리자

하류 마을까지 먹이를 찾아 내려온 것으로 보입니다.

 

 

 

 <Fig. 4. Brown Dipper : 물까마귀>

녀석의 또 하나 인상적인 모습입니다. 눈 꺼풀색이 흰색이라 특이하게 보이지요?

먹고 남은 날도래 빈집이 옆에 보이네요.

 

 

 

 <Fig. 5. Brown Dipper : 물까마귀>

항상 옆으로 움직이면서 꼬리를 이렇게 치켜 세우는 버릇이 있답니다.

 

 

 

 <Fig. 6. Brown Dipper : 물까마귀>

수영도 수준급인 물까마귀

 

 

 

 <Fig. 7. Brown Dipper : 물까마귀>

다리의 앞의 색과 뒤의 색이 다른 것은 아마도 먹이 잡을 때 뭔가 필요한 진화의 산물이 아닐까 혼자 생각해 봅니다.

 

 

 

<Fig. 8. Japanese Wagtail : 검은등할미새>

한강 수계 권역에서는 어김없이 관찰되는 녀석입니다.

 

 

 

<Fig. 9. Japanese Wagtail : 검은등할미새>

일부 새들을 제외하고는 얼굴을 긁을 때 날개위로 다리를 들어서 긁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Fig. 10. Japanese Wagtail : 검은등할미새>

수컷의 모습입니다.

 

 

 

<Fig. 11. Japanese Wagtail : 검은등할미새>

깃정리 마무리는 언제나 기지개를 켜는 습성이 있는 할미새들... ...

 

 

 

<Fig. 12. Goshawk : 참매 ?? >

새매와 달리 뺨선의 발달로 화살표 한 부분의 굴곡이 있는 것이 특징이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Fig. 13. Common Kestrel : 황조롱이>

수컷의 모습이랍니다.

 

 

 

<Fig. 14. Bull-headed Shrike : 때까치>

겨울의 전형적인 색감이 아닐까요?

 

 

 

<Fig. 15. Meadow Bunting : 멧새>

수컷이겠지요?

 

 

 

<Fig. 16. Meadow Bunting : 멧새>

 

 

 

 

<Fig. 17. Great Tit : 박새> 

요즘 깃색이 한창 물이 들어 있어 이쁜 녀석들입니다.

 

 

 

<Fig. 18. Common Merganser : 비오리>

제천으로 이어지는 하천에서 번식한 개체로 보이는 녀석들입니다.

 

 

 

 

<Fig. 19. Great Spotted Woodpecker : 오색딱다구리> 

겨울이 되면 야산에서 자주 보이지요.

 

 

 

 

<Fig. 20. Daurian Redstart : 딱새> 

 

 

 

 

<Fig. 21. Moon>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