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oded Crane & Black Stork & Buff-bellied Pipit & Baikal Teal

(흑두루미, 먹황새, 밭종다리, 가창오리)


부산을 거쳐 순천만을 지나 함평으로 그리고 금강하구까지 돌아보고 크리스마스 연휴를 마감했습니다. 요즘 새들이 많은 곳을 찾아 다니다 보니 강릉의 새들을 잊고 지내는 것 같은 기분입니다. 그래도 강릉의 새들은 제게는 특별한 녀석들입니다.

 

 

<Fig. 1. Hooded Crane : 흑두루미>

가족으로 보이는 녀석들인데 맨뒤의 녀석의 혈통이 의심스럽습니다.

순천만 논에서 만났습니다.

 

 

 

<Fig. 2. Hooded Crane : 흑두루미>

역시 가족으로 보이는 개체들인데 마지막의 어미는 검은목두루미와 잡종인 것 같습니다.

 

 

 

<Fig. 3. Hooded Crane : 흑두루미>

위와 동일한 가족들입니다.

 

 

 

 <Fig. 4. Hooded Crane : 흑두루미>

검은목두루미와 흑두루미의 번식지가 중복되면서 이렇게 잡종인 개체가 종종 생긴다고 합니다.

위의 사진을 보면 잡종 형질이 자손에게는 별지장을 주지 않는 듯 생각되는데 성급한 생각 일런지요?

 

 

 

 <Fig. 5. Hooded Crane : 흑두루미>

비상하는 흑두루미 가족

 

 

 

 <Fig. 6. Hooded Crane : 흑두루미>

순천만 갈대위를 이렇게 나는 녀석들을 종종 만날 수 있었습니다.

 

 

 

 <Fig. 7. Hooded Crane : 흑두루미>

역시 새들은 날 때 가장 멋진 것 같습니다.

 

 

 

<Fig. 8. Hooded Crane : 흑두루미>

 

 

 

<Fig. 9. Black Stork : 먹황새>

함평에 가서 만난 녀석의 디지스코핑 사진입니다.

 

 

 

<Fig. 10. Black Stork : 먹황새>

두 녀석이 저수지 건너편에서 먹이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Fig. 11. Black Stork : 먹황새>

제가 듣기로는 저수지에 황소개구리가 많다고 하는데

혹시 녀석들의 식사로 황소개구리 올챙이를 먹지 않나 생각됩니다.

저어새가 먹이활동하듯 부리를 물에 넣고 휘저으면서 먹이활동을 하곤 하였습니다.

 

 

 

<Fig. 12. Black Stork : 먹황새>

귀한 녀석들을 어렵게 만나고 왔답니다.

 

 

 

<Fig. 13. Black Stork : 먹황새>

 

 

 

<Fig. 14. Buff-bellied Pipit : 밭종다리>

흑두루미가 놀던 논에서... ...

 

 

 

<Fig. 15. Buff-bellied Pipit : 밭종다리>

벼 그루터기에서 먹이를 찾는 녀석이 귀엽군요.

 

 

 

<Fig. 16. Buff-bellied Pipit : 밭종다리>

깃상태에 따라 모습이 이렇게 변하는군요.

 

 

 

<Fig. 17. Buff-bellied Pipit : 밭종다리>

 

 

 

<Fig. 18. Baikal Teal : 가창오리> 

금강하구에서 만난 녀석들입니다.

 

 

 

 

<Fig. 19. Baikal Teal : 가창오리> 

정말 엄청난 숫자였습니다.

 

 

 

 

<Fig. 20. Baikal Teal : 가창오리> 

군산시와 서천군이 철새 모시기 경쟁이 붙어있는 가운데 녀석들은 서천군쪽으로 방향을 잡더군요.

 

 

 

 

<Fig. 21. Mallard : 청둥오리> 

백화현상을 일으킨 개체도 보였습니다.

 

 

 

<Fig. 22. Whooper Swan : 큰고니> 

금강 수면을 미끄러지듯 비행하는 큰고니 가족?

 

 

 

<Fig. 23. Vinousthroated Parrotbill : 붉은머리오목눈이>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