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hern Shoveler & Falcated Teal & Canada Goose & Saunder's Gull & Black Kite

(넓적부리, 청머리오리, 캐나다기러기, 검은머리갈매기, 솔개)


지난 크리스마스 연휴에 부산에 지인을 찾가가 남쪽의 철새도래지를 수박 겉핥기식으로 돌아보고 왔습니다. 먼저 주남저수지와 부산에서 만난 녀석들입니다.

 

 

<Fig. 1. Nothern Shoveler : 넓적부리>

진영읍 작은 하천에서 만난 녀석인데 깃갈이가 좀 늦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Fig. 2. Nothern Shoveler : 넓적부리>

녀석은 암컷으로 보이구요

 

 

 

<Fig. 3. Nothern Shoveler : 넓적부리>

 

 

 

 <Fig. 4. Falcated Teal : 청머리오리>

길게 늘어지는 셋째 날개깃이 멋진 녀석입니다.

 

 

 

 <Fig. 5. Falcated Teal : 청머리오리>

강릉에서는 아주 보기 드문 녀석인데 지저분한 하천에서도 관찰되더군요

 

 

 

 <Fig. 6. Falcated Teal : 청머리오리>

 

 

 

 <Fig. 7. white-fronted Goose : 쇠기러기>

주남 저수지에서 만난 녀석인데 이마에 흰색이 거의 없습니다.

 

 

 

<Fig. 8. Canada Goose : 캐나다기러기>

주남저수지에서 만난 2개체가 쇠기러기 무리와 좀 떨어져 섭식활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Fig. 9. Canada Goose : 캐나다기러기>

목의 흰색 줄무늬가 있는 녀석과 없는 녀석이 서로 함께 있었습니다.

LG 도감에서는 아종(subspecies) 수준의 차이라고 하더군요.

 

 

 

<Fig. 10. Saunder's Gull : 검은머리갈매기>

부산낙동강 하구에서 만난 녀석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오랜 만에 만나서 너무 반가웠습니다.

 

 

 

<Fig. 11. Saunder's Gull : 검은머리갈매기>

유조깃을 한녀석들이 상당 수 관찰되었습니다.

개리가 있다고 해서 찾은 낙동강 하구에서 이녀석을 보고 왔답니다. ^^

 

 

 

<Fig. 12. Saunder's Gull : 검은머리갈매기>

 

 

 

<Fig. 13. Saunder's Gull : 검은머리갈매기>

 

 

 

<Fig. 14. Saunder's Gull : 검은머리갈매기>

 

 

 

<Fig. 15. Black Kite : 솔개>

부산의 명물이 되어 버린 녀석들입니다.

 

 

 

<Fig. 16. Black Kite : 솔개>

제 머리 상공을 선회하던 녀석입니다.

 

 

 

<Fig. 17. Black Kite : 솔개>

 

 

 

<Fig. 18. Black Kite : 솔개> 

 

 

 

 

<Fig. 19. Black Kite : 솔개> 

 

 

 

 

<Fig. 20. Black Kite : 솔개> 

 

 

 

 

<Fig. 21. Black Kite : 솔개> 

 

 

 

<Fig. 22. Black Kite : 솔개> 

한참을 비행하다 위태롭게 소나무 끝에 앉아 쉬는 모습입니다.

 

개인적으로 처음 만나는 캐나다기러기를 만날 수 있어 너무 좋은 여행이었습니다.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