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emminck's, Pelagic, Great Cormorant & Harlequin Duck

(가마우지, 쇠가마우지, 민물가마우지, 흰줄박이오리)


친한 친구의 결혼식이 있어 지난 주말 양평에 갔다가 강릉으로 차를 돌려 잠시 강릉에 다녀 왔습니다. 몇 달 지나지 않은 강릉이지만 개발의 손길과 그것을 지키려 하는 듯 보이는 멍청한 사람들만이 있을 뿐 역시 강릉의 소중하고 진실된 보물(?)은 소리없이 잊혀지고, 없어지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북으로 차를 몰아 평소 만나지 못했던 물가의 새들을 만나고 왔습니다. 속초 이북 상황도 강릉과 크게 다르지 않았으나 긴장감이 도는 개발의 압력속에 작고 소중한 생명들은 묵묵히 자기의 할 일(?)을 하고 있는 듯 보였습니다.

 

 

<Fig. 1. Temminck's Cormorant : 가마우지>

민물가마우지와 유사하지만 덩치가 약간 크고 옆 머리의 흰색 부분에는 검은 회색의 작은 무늬가 많아

상대적으로 아래 부리기부의 노란색 적게 보이지요.

 

 

 

 <Fig. 2. Temminck's Cormorant & Pelagic Cormorant Juv. : 가마우지와 쇠가마우지 >

왼쪽의 어린 쇠가마우지와 깃을 말리고 있습니다.

 

 

 

 <Fig. 3. Temminck's Cormorant & Pelagic Cormorant : 가마우지와 쇠가마우지 >

잠수를 하여 먹이를 잡는 녀석들은 항상 깃을 말려 줘야 한다고 하는데... ..

 

 

 

<Fig. 4. Temminck's Cormorant & Pelagic Cormorant : 가마우지와 쇠가마우지 >

 

 

 

<Fig. 5. Temminck's Cormorant & Pelagic Cormorant : 가마우지와 쇠가마우지 >

날개를 펴고 깃을 말리는 모습이 재밌지요

 

 

 

<Fig. 6. Pelagic Cormorant : 쇠가마우지 >

아직 부리기부의 붉은기운이 도는 녀석이 있군요.

 

 

 

<Fig. 7. Pelagic Cormorant Juv.: 쇠가마우지 >

어린 녀석입니다.

 

 

 

 

<Fig. 8. Pelagic Cormorant Juv.: 쇠가마우지>

아직 멋진 깃을 가지지 못했군요.

 

 

 

<Fig. 9. Pelagic Cormorant : 쇠가마우지>

녀석들이 쉬는 곳이 철조망을 가려져 있는 해안이라서 그나마 도래하지 않나 생각됩니다.

 

 

 

 

<Fig. 10. Pelagic Cormorant : 쇠가마우지> 

녀석은 다자란 성조로 보이구요.

 

 

 

<Fig. 11. Pelagic Cormorant : 쇠가마우지>

 

 

 

 

<Fig 12. Pelagic Cormorant : 쇠가마우지>

녀석의 금속 광택의 깃은 현장에서 봐야 멋진데 사진은 별로군요.

 

 

  

 

<Fig 13. Pelagic Cormorant : 쇠가마우지>

녀석도 아직 아래부리 기부에 붉은 색이 남아 있습니다.

 

 

 

 

<Fig 14. Pelagic Cormorant : 쇠가마우지>

 

 

 

 

<Fig 15.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수컷의 멋진 못습 입니다.

 

 

 

 

<Fig 16.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항상 멀리서 헤엄치는 모습을 보았는데 운좋게 가까이서 만났습니다.

 

 

 

 

<Fig 17.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정신없이 셔터를 누르긴 했는데 맘에 드는 사진은 없더군요.

 

 

 

 

<Fig 18.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옆구리에 붉은벽돌을 들고 있는 듯 ^^

 

 

 

 

<Fig 19.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Fig 20.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Fig 21.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엉덩이에 얘교 흰점이 있구요. ^^

 

 

 

 

<Fig 22.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Fig 23.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꼬리가 바다꿩 처럼 위로 솟구치면서 이동하더군요.

 

 

 

 

<Fig 24.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등의 흰줄이 넘 예술인 녀석입니다.

 

 

 

 

<Fig 25.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Fig 26.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멋진 수컷만 촬영하다 수수하고 귀여운 외모의 암컷은 정작 놓치고 말았습니다.

 

 

 

 

<Fig 27. Harlequin Duck : 흰줄박이오리>

두 마리 수컷사이에서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던 암컷입니다.

 

 

 

 

<Fig 28. Great Cormorant : 민물가마우지>

대규모의 민물가마우지가 공동 먹이활동을 하는 모습입니다.

 

 

 

 

<Fig 29. Great Cormorant : 민물가마우지>

가장 선두에서 방향을 틀자 뒤를 따르던 녀석들도 방향을 틀면서 색깔의 대조를 보입니다.

 

 

 

 

<Fig 30. Great Cormorant : 민물가마우지>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