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urian Redstart & White Wagtail & Meadow Bunting

(딱새, 알락할미새, 멧새)


간혹 새를 보면서 이 녀석이 내게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일까 하고 생각하는 적이 많이 있습니다. 단순히 즐거움을 주는 것인지 아니면 녀석들로 인해 다른 무언가가 생기는 것인지... ... 결론은 없지만 새를 보는 그 순간 만큼은 맘이 편한 것은 확실합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 새를 본다는 것에는 또다른 많은 의미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Fig. 1. Daurian Redstart : 딱새>

빨간색 고추와 어우러져 멋진 모습이었는데 사진은 별로네요 ^^

 

 

 

 <Fig. 2. Meadow Bunting : 멧새>

강원도 횡성에서 촬영한 녀석입니다. 깃갈이가 덜된 수컷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Fig. 3. March Tit : 쇠박새>

요즘 잘 익은 환삼덩굴 열매를 주로 먹는 모습을 자주 봅니다.

 

 

 

<Fig. 4. White Wagtail : 알락할미새>

녀석들이 떠날 때가 가까워 지고 있군요.

 

 

 

<Fig. 5. Jungle Crow : 큰부리까마귀>

역시 강원도 산림에서는 아주 쉽게 만나는 녀석들이지요.

 

 

 

<Fig. 6. 고마리>

수줍은 새색시 볼 같은 느낌이 드는... ...

 

 

 

<Fig. 7. 노랑물봉선>

 

 

 

 

<Fig. 8. 흰물봉선>

 

 

 

<Fig. 9. 다람쥐>

겨울이 일찍 찾아오는 강원도의 녀석들은 벌써 겨우살이 준비에 한창인 모습입니다.

 

 

 

 

<Fig. 10. 다람쥐> 

"얼굴이 가려워 죽겠네 목욕을 해야 하나?!"

 

 

 

<Fig. 11. 다람쥐>

겨울을 나려면 많이 먹어 둬야겠지요?

 

 

 

 

<Fig 12. 다람쥐>

 

 

 

<Fig. 13. 애벌레>

호랑나비 종류의 애벌레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Fig. 14. 이고들빼기>

흔히 들에 피는 국화과의 꽇을 모두 들국화라고 부르지요? ^^

 

 

 

<Fig. 15. 큰주홍부전나비?>

동정이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곤충은 어려워... ...

 

 

 

<Fig. 16. 털여뀌?>

일빤 여뀌와 달리 꽃이 적고 털모양의 돌기가 있답니다.

 

 

 

<Fig. 17. 큰멋쟁이나비>

부추꽃의 꿀을 빨고 있는 모습입니다.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