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hite's Thrush & Black-capped Kingfisher & Barn Swallow

(호랑지빠귀, 청호반새, 제비)


강릉에서 만난 다른 새들입니다. 역시 고향같은 강릉은 언제 가도 좋은 것 같습니다. 새들도 저를 반기는 느낌이구요 ^^

 

 

<Fig. 1. White's Thrush : 호랑지빠귀>

지빠귀류 중에서 덩치가 큰 편인 녀석은 지렁이 잡기에 선수랍니다.

막대한 국비를 투자하여 진행한 관광민속제는 실패했다는 소문이 돌고

덕분에 새들의 좋은 쉼터이고 번식지였던 남대천은 온대 간대 없더군요.

 

 

 

 <Fig. 2. White's Thrush : 호랑지빠귀>

얼마 멀지 않은 곳에 둥지속 새끼를 위해 먹이 사냥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Fig. 3. Black-capped Kingfisher : 청호반새>

녀석도 아직 mating을 이루지 못했는지 아주 멋진 노래를 부르고 있었습니다.

 

 

 

<Fig. 4. Black-capped Kingfisher : 청호반새>

 

 

 

<Fig. 5. Barn Swallow : 제비>

아마도 늦은 1차 번식 중인 새끼들로 보입니다.

귀쪽의 솜털이 남아 있어 도롱뇽의 아가미를 연상케 합니다.

 

 

 

<Fig. 6. Barn Swallow : 제비>

한놈만 먹이면 옆의 녀석들의 성화에 고개를 돌려 버리는 어미

 

 

 

<Fig. 7. Barn Swallow : 제비>

해안가 스쿠버샵의 간이 천막에 둥지를 튼 녀석이었습니다.

 

 

 

 

<Fig. 8. Barn Swallow : 제비>

입안에 핏줄이 다 보일정도로 크게 벌리고... ...

 

 

 

 

<Fig. 9. 잠자리>

시험삼아 망원으로 촬영해 보았습니다.

 

 

 

 

<Fig. 10. > 

탐조 중 아주 몰지각한 넘들의 만행을 보았습니다.

촬영을 위해 둥지 주변의 모든 갈대를 제거하고 촬영한 흔적을 발견하였습니다.

그렇게 촬영된 사진이나 영상은 생태 작품이라고 하겠지요?

나쁜 넘들 !!! !!!

 

 

 

 

<Fig. 11. >

자귀나무 꽃입니다. 누군가 수박꽃 이라고 하는 걸 들었는데 수박이 연상되시나요?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