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ndering & Whimbrel & Long-billed Plover

(세가락도요, 중부리도요, 흰목물떼새)


강릉에서 만난 세가락도요와 중부리도요 그리고 충주의 한 작은 냇가에서 멋지게 번식에 성공(?)한 흰목물떼새를 소개합니다. 생각보다 녀석들의 깃갈이와 번식이 빠르게 이루어 지는 것 같습니다.

 

 

 

<Fig. 1. Sandering : 세가락도요>

올해 유난히 빠른 시기에 여름깃을 갈아 입은 녀석입니다. 멋지죠?

 

 

 

 <Fig. 2. Sandering : 세가락도요>

기지개를 켜는 모습이 발레리나를 연상케 합니다.

 

 

 

 <Fig. 3. Sandering : 세가락도요>

먼길을 떠나야 하는 것을 알기에 잠시도 쉬지 않고 먹이 활동을 하던 녀석들입니다.

 

 

 

<Fig. 4. Sandering : 세가락도요>

성급한 녀석이 있는가 하면 아직 깃갈이가 늦은 녀석들도 많이 있습니다.

 

 

 

<Fig. 5. Sandering : 세가락도요>

녀석들은 다른 작은 새들과 달리 날개를 그대로 두고 머리를 긁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다른 새들은 날개 위로 다리를 올려 머리를 긁던데.. ...

 

 

 

<Fig. 6. Sandering : 세가락도요>

대부분의 도요는 여름깃이 붉은색을 띠고 있답니다.

 

 

 

<Fig. 7. Whimbrel : 중부리도요>

긴 여정에 피곤했는지 바위에 앉자마자 눈을 감아 버리더군요.

 

 

 

 

<Fig. 8. Whimbrel : 중부리도요>

요즘 세로 사진에 다른 매력을 느끼고 있답니다. ^^

 

 

 

 

<Fig. 9. Whimbrel : 중부리도요>

역시나 원망 어린 눈빛과 얼굴이지요? 인간을 원망하는 녀석들의 표정에 가슴이 뜨끔하답니다.

 

 

 

 

<Fig. 10. Whimbrel : 중부리도요> 

 

 

 

 

<Fig. 11. Long-billed Plover : 흰목물떼새> 

환경부 보호종인 흰목물떼새 수컷입니다.

 

 

 

 

<Fig. 12. Long-billed Plover : 흰목물떼새> 

하구에서도 관찰이 가능하지만 녀석들은 내륙의 자갈이 많고 맑은 하천을 선호하는 것 같습니다.

 

 

 

 

<Fig. 13. Long-billed Plover : 흰목물떼새> 

수컷으로 노란색 눈테가 진하고 가슴의 무늬 또한 진하고 굵은 것이 암컷과 다르답니다.

 

 

 

 

<Fig. 14. Long-billed Plover : 흰목물떼새> 

검은등할미새의 출현으로 의상행동을 하고 난 수컷이 깃이 뒤집혀 등이 흰색으로 보입니다.

 

 

 

 

<Fig. 15. Long-billed Plover : 흰목물떼새> 

검은등할미새의 등장에 놀란 어미의 경계음을 듣고 바닥에 엎드려 꼼짝을 않던 새끼입니다.

 

 

 

 

<Fig. 16. Long-billed Plover : 흰목물떼새>

잠시 풀숲 꽃마리가 있는 곳에 몸을 피하고 있는 새끼랍니다.

 

 

 

 

<Fig. 17. Long-billed Plover : 흰목물떼새>

진한 눈테를 가진 수컷과 다르게 연한 눈테를 하고 목의 줄무늬도 가늘게 생긴 암컷입니다.

 

 

 

 

<Fig. 18. Long-billed Plover : 흰목물떼새>

일주일 전 암컷과 둥지를 보호하기 위해 아주 먼 곳까지 저를 유인하던 수컷의 모습입니다.

 

 

 

 

<Fig. 19. Long-billed Plover : 흰목물떼새>

 

 

 

 

<Fig. 20. 얼레지>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