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apanese Pygmy Woodpecker & Long-tailed Tit.

(쇠딱다구리, 오목눈이)


경북 군위에서 만나 녀석들의 모습입니다. 아주 계곡이 깊은 곳이라서 그런지 새들이 사람을 전혀 무서워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곳이 많이 보전 되었으면 하는 생각이었고 그곳에서 저는 그저 신기한 이방인이 된 기분이었습니다.

 

 

 

<Fig. 1. Japanese Pygmy Woodpecker : 쇠딱다구리>

경북 군위 근처 산에서 촬영한 녀석입니다.

 

 

 

 <Fig. 2. Japanese Pygmy Woodpecker : 쇠딱다구리>

둥지자리를 보러 다니느라 정신 없던 녀석입니다.

 

 

 

 <Fig. 3. Japanese Pygmy Woodpecker : 쇠딱다구리>

 

 

 

<Fig. 4. Japanese Pygmy Woodpecker : 쇠딱다구리>

 

 

 

<Fig. 5. Long-tailed Tit : 오목눈이>

자신의 세력권을 차지 하려는 듯 겁없이 제게 다가온 녀석입니다.

 

 

 

<Fig. 6. Long-tailed Tit : 오목눈이>

 

 

 

<Fig. 7. Long-tailed Tit : 오목눈이>

새로 나온 나무의 순을 먹는 녀석의 모습입니다.

 

 

 

 

<Fig. 8. Long-tailed Tit : 오목눈이>

이 녀석은 족제비가 지신의 둥지 근처에 오자 다가가 거세게 울던 녀석입니다.

 

 

 

 

<Fig. 9. Long-tailed Tit : 오목눈이>

 

 

 

 

<Fig. 10. Coal Tit : 진박새> 

녀석들도 봄이 되어 짝을 이루고 둥지자리를 찾느라 정신 없는 모습입니다.

 

 

 

 

<Fig. 11. Coal Tit : 진박새> 

호기심도 많아 소리를 내면 가까이에 잘 오는 녀석이지요.

 

 

 

 

<Fig. 12.Rustic Bunting : 쑥새> 

해질 무렵 땅에 고인 물에서 무언가를 먹던 녀석입니다.

 

 

 

 

<Fig. 13.Rustic Bunting : 쑥새>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