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ale Thrush & Hazel Grouse & Common Kestrel

(흰배지빠귀, 들꿩, 황조롱이)


 

 

 

 

<Fig. 1. Pale Thrush : 흰배지빠귀>

흔한 여름 철새로 알려진 녀석인데 진도에 가니 월동을 한 것인지 이른시기에 찾아온 녀석인지 알 수 없으나 만날 수 있었습니다.

 

 

 

 <Fig. 2. Pale Thrush : 흰배지빠귀>

이른 아침 덤불에서 먹이를 구하다가 나무에 쇠새삼(?) 열매를 먹으려 올아 앉은 모습입니다.

열매를 정신 없이 먹더니 다시 덤불로 들어가 땅을 뒤지고 다니더군요.

 

 

 

 <Fig. 3. Dusky Thrush : 개똥지빠귀>

역시 진도에서 만난 녀석으로 아래 녀석은 어린개체인지 아님 노랑지빠귀인지 애매한 녀석이었습니다.

 

 

 

<Fig. 4. Azure-winged Magpie : 물까치>

무주 설천에 과수원에서 많은 녀석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Fig. 5. Azure-winged Magpie : 물까치>

강릉에서는 아주 보기 드문 녀석들 이랍니다.

 

 

 

<Fig. 6. Hazel Grouse : 들꿩>

학교 표본실 아주 많았던 녀석인데 실제는 무주에서 처음 보았습니다.

장비를 가지고 가지 않아서 105 접사렌즈로 촬영한 것입니다.

 

 

 

<Fig. 7. Excrement of Hazel Grouse? : 들꿩의 배설물>

들꿩이 날고 난 자리에서 촬영한 것입니다. 들꿩은 오리나무, 자작나무, 사시나무 등의 열매를 즐겨 먹는다고 합니다.

상대적으로 섬유질이 많아 배설물의 양도 무지 많다고 합니다.

 

 

 

 

<Fig. 8. Excrement of Hazel Grouse? : 들꿩의 배설물>

확대한 사진인데 강아지 사료모양과 비슷한 모양이더군요.

 

 

 

 

<Fig. 9. Common Kestrel : 황조롱이>

천안 인근에서 촬영한 녀석인데 비행하는 것을 먼저 목격했습니다.

 

 

 

<Fig. 10. Common Kestrel : 황조롱이>

 

  

 

<Fig. 11. Common Buzzard ? : 말똥가리>

진도에서 촬영한 녀석인데 외모가 일반 말똥가리와 다르게 느껴졌답니다.

 

 

 

<Fig. 12. Common Buzzard ? : 말똥가리>

다리까지 내려온 깃도 사뭇 다르게 보이구요. 어린 개체라서 그런건가요?

역시 느낌을 새를 만나다 보니 동정에 명확한 선을 긋기는 실력이 많이 부족한 것 같습니다.

 

 

 

강릉이 아닌 다른 지역을 탐조하다 보니 동정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 같습니다.

살펴 보시고 많은 가르침 부탁 드립니다.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