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 cheeked Peregrine Falcon(?)  & Peregrine Falcon

& Eurasian Sparrowhawk & Common Kestrel

 (매, 새매, 황조롱이)


제 주변에 작은 변화가 있어 앞으로는 자주 업데이트를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시간 나는대로 탐조를 나가 자료를 모아 보겠습니다.

틈틈이 관찰된 맹금류입니다. 강릉에는 작년에 비해 많은 종류의 맹금류가 도래한 것 같고 개체수도 많은 것 같습니다.

 

 

 

<Fig. 1. White cheeked Peregrine Falcon(?) : 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매보다 덩치가 좀더 커 보이고 갈색조를 띤 종입니다.

 

 

 

 <Fig. 2. White cheeked Peregrine Falcon(?) : 매>

과거 몸집이 작은 F. p. japonicus 와 구분해 북방계 아종으로 취급되었던 녀석으로 보인답니다.

멧비둘기를 맛있게 먹고 있습니다.

 

 

 

 <Fig. 3. >

식사감이 된 멧비둘기의 흔적입니다.

 

 

 

<Fig. 4. White cheeked Peregrine Falcon(?) : 매>

처음 보는 녀석의 외모에 저는 혹시 Saker Falcon 이 아닌가 생각했던 녀석입니다.

 

 

 

<Fig. 5. White cheeked Peregrine Falcon(?) : 매>

부리도 두툼하고 눈썹선도 있군요.

 

   

 

<Fig. 6. White cheeked Peregrine Falcon(?) : 매>

그러나 가슴과 옆구리 무늬로 보아 매가 맞다고 하셨습니다.

 

 

 

<Fig. 7. White cheeked Peregrine Falcon(?) : 매>

녀석말고도 한 개체가 더 있었고 비행을 하면서 싸우는 듯 한 동작을 보이며 멀어져 갔습니다.

 

 

 

<Fig. 8. White cheeked Peregrine Falcon(?) : 매>

한참을 쉬다가 날기 직전의 모습입니다.

 

 

 

<Fig. 9. White cheeked Peregrine Falcon(?) : 매>

뒤통수의 모습이구요.

 

 

 

<Fig. 10. Peregrine Falcon : 매>

녀석이 흔히 우리가 말하는 매의 표준 형으로 보입니다. 청년기에 접어든 녀석인 것 같지요?

 

 

 

<Fig. 11. Eurasian Sparrowhawk : 새매>

필카로 촬영한 녀석입니다.

 

 

 

<Fig. 12. Eurasian Sparrowhawk : 새매>

가까이에 있어서 상태가 좋은 것 같아 한장 더 !!

 

 

 

<Fig. 13. Common Kestrel : 황조롱이>

 

 

 

<Fig. 14. Common Kestrel : 황조롱이>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