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y Starling & Common Kestrel & Daurian Jackdaw & Rook

(찌르레기, 황조롱이, 갈까마귀, 떼까마귀)


겨울 강릉에는 다양한 오리류가 도래해 있답니다. 오리류 관찰 중 가끔 보이는 녀석들의 사진을 모아 보았습니다. 찌르레기 무리에서 이상한 점을 관찰하였는데 아마도 찌르레기의 이상 적으로 많은 흰색깃을 가진 녀석은 무리중에서 조금은 역할이 독특해 보였습니다. 먹이 활동중 경계도 많이 하고 갑자기 낮게 날아서 정지 비행 비슷하게 날개짓을 하면 다른 녀석들도 모두 날아 오르는 모습을 목격하였습니다. 개체 변이로 생각하기에는 좀 독특한 행동 양식을 보이고 있었습니다.

 

 

<Fig. 1. Grey Starling : 찌르레기>

머리와 가슴에 흰색깃이 많고 행동이 독특한 녀석입니다.

 

 

 

 <Fig. 2. Grey Starling : 찌르레기>

이렇게 먹이활동중에 몸을 곧추 세워 두리번 거리곤 하였습니다.

 

 

 

 <Fig. 3. Grey Starling : 찌르레기 >

녀석의 역할이 정해져 있는 듯 독특한 행동을 보이던 녀석입니다.

 

 

 

<Fig. 4. Grey Starling : 찌르레기>

일반적인 찌르레기의 모습으로 가장 위에 있는 녀석이 연령이 낮은 것 같습니다.

 

 

 

<Fig. 5. Grey Starling : 찌르레기>

대부분의 개체들은 이렇게 어두운 색을 가지고 있답니다.

 

   

 

<Fig. 6. Grey Starling : 찌르레기>

녀석은 좀 밝은 깃을 많이 가지고 있군요.

 

 

 

<Fig. 7. Grey Starling : 찌르레기>

평소 몰랐던 사실을 사진으로 알았습니다. 안쪽 겨드랑이깃(?)이 흰색을 띠고 있더군요.

 

 

 

<Fig. 8. Common Kestrel : 황조롱이>

바람이 거센 날에 정지비행을 하던 녀석을 필름 카메라로 잡아 보았습니다.

 

 

 

<Fig. 9. Common Kestrel : 황조롱이>

자주 가는 디지털 현상소 사장님께서 네가 스캔을 협조해 주셔서 필카 사진도 괜찮게 올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Fig. 10. Common Kestrel : 황조롱이>

 

 

 

<Fig. 11. Daurian jackdaw : 갈까마귀>

떼까마귀 30마리 정도 사이에 2개체의 갈까마귀가 있었습니다.

 

 

 

<Fig. 12. Rook : 떼까마귀>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