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rasian Sparrowhawk & Common Kestrel & Chinese Great Grey Shrike & Bull-headed Shrike

(새매, 황조롱이, 물때까치, 때까치 )


늦가을부터 모습을 드러낸 새매를 드디어 촬영에 성공했습니다. 별로 사람을 무서워 않는 녀석으로 제가 다른 새들을 관찰할 때 바로 몇미터 곁을 비행하더니 멀리 내려 앉은 녀석입니다. 어린 개체로 보이는 녀석이지만 역시 멋진 모습이었습니다.

 

 

<Fig. 1. Eurasian Sparrowhawk : 새매>

유럽쪽의 아종과는 좀 다른 Race인 nisosimilis 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Fig. 2. Eurasian Sparrowhawk : 새매>

중국도감을 보니 어린새일 경우 멱과 뒷목에 붉은기운이 있는 것이 nisosimilis 의 특징처럼 표현되 있더군요

 

 

 

 <Fig. 3. Eurasian Sparrowhawk : 새매>

어린녀석임에도 불구하고 사냥솜씨는 일품이었습니다.

 

 

 

<Fig. 4. Eurasian Sparrowhawk : 새매>

뒤통수에 역시 흰 반점이 있지요.

 

 

 

<Fig. 5. Common Kestrel : 황조롱이>

구색을 맞추려고 넣은 사진인데 영 볼품없군요 ^^

 

 

 

 

<Fig. 6. Common Kestrel : 황조롱이>

지난번 쇠황조롱이가 이녀석의 세력권에서 사냥을 하다 혼줄이 나고 요즘은 관찰되지 않는답니다.

 

 

 

<Fig. 7. Chinese Great Grey Shrike : 물때까치?> 

너무 멀리에서 순식간에 달아난 녀석입니다.

 

 

 

<Fig. 8. Chinese Great Grey Shrike : 물때까치?>

녀석을 본 경험이 적어 동정키를 아직 확실치 않은 상태에서 만나다 보니 어렵습니다.

논 주위 풀숲에서 작은 쥐를 찾고 있는 듯 보였습니다.

 

 

 

<Fig. 9. Bull-headed Shrike : 때까치>

녀석은 깃에 윤기가 나고 너무 귀여운 모습을 한 개체였습니다.

 

 

 

 

<Fig. 10. Bull-headed Shrike : 때까치>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