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oldcrest & Yellow-throated Bunting & Oriental Greenfinch

(상모솔새 & 노랑턱멧새 & 방울새)


강릉 해안에는 곰솔로 방품림을 조성해 둔 곳이 있어 해안에 작은 새들을 가끔 만날 수 있습니다. 번식기 관찰되던 방울새가 깃갈이 시기에는 모두 자취를 감추더니 요즘에는 아주 이쁜깃을 하고 나타났고 개인적으로 강릉에서는 처음으로 상모솔새를 만났습니다. 녀석들 너무 작고 귀여운 외모인데 좀처럼 사진촬영에는 협조적이지 못했습니다. 더군다나 디지스코핑으로 녀석들을 잡기란 너무 힘들었습니다. 허접한 사진이지만 첨으로 잡은 사진으로 페이지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Fig. 1. Yellow-throated Bunting male : 노랑턱멧새>

수컷은 분주히 돌아 다니고 암컷 두 개체가 조용히 앉아서 무엇인가를 기다리고 있답니다.

 

 

 

<Fig. 2. Yellow-throated Bunting male : 노랑턱멧새>

귀여운 모습이지요? 아주 흔한 새이지만 여름에는 좀처럼 보기 힘든 녀석들이지요.

 

 

 

<Fig. 3. Yellow-throated Bunting male : 노랑턱멧새>

위의 녀석과 서로 마주 보고 앉아 있었답니다.

 

 

 

<Fig. 4. Oriental Greenfinch : 방울새>

매우 이쁜깃을 하고 다니는 녀석들입니다. 암컷으로 보이구요.

 

 

 

<Fig. 5. Oriental Greenfinch : 방울새>

수컷은 머리의 회색깃이 아주 진하답니다.

 

 

 

<Fig. 6. Oriental Greenfinch : 방울새>

 

 

 

<Fig. 7. Goldcrest : 상모솔새>

가장 잘 나온 사진입니다. 아마도 1시간 넘게 실랑이를 벌였던 것 같습니다.

 

 

 

<Fig. 8. Goldcrest : 상모솔새>

바람이 몹시 불고 있어서 녀석의 이쁜 정수리 깃이 축구선수 배컴처럼 되어버렸습니다.

 

 

 

<Fig. 9. Goldcrest : 상모솔새>

솔잎에 매달려도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작은 녀석들입니다. 어두워서 1/15초로 촬영

 

 

 

<Fig. 10. Goldcrest : 상모솔새>

간혹 이렇게 솔잎사이에서 빼꼼히 얼굴을 드러내기도 했답니다.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