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urasian Hobby (새홀리기)

 


지난해에는 이동기에도 쉽게 볼 수 없던 녀석들인데 올해는 그다지 어렵지 않게 상공을 맴도는 녀석들을 만날 수 있답니다. 아마도 이동기에 작은새들을 따라 오는지 올해는 작은 새들도 많고 그래서 새홀리기도 함께 많아졌을지도 모르겠다는 제 추측입니다. ^^

 

요즘은 새를 본다는 것이 어쩐지 부담스럽다는 생각이 들고 있습니다.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에서 홈을 운영하는 것도 쉽지 않구요. 후후 암튼 좋은 길이 있겠지요.^^

 

 

<Fig. 1. Eurasian Hobby : 새홀리기>

너른 논에 한그루 서있는 느티나무에서 만난 녀석입니다.

성조깃으로 보이진 않는데 날개깃의 마모가 심한 것 같기도 하구요  역시 새들은 많이 접해 봐야 하는 것 같습니다.

 

 

 

<Fig. 2. Eurasian Hobby : 새홀리기>

4마리의 새끼를 데리고 있던 성조의 멋진 모습입니다. 녀석들이 공중에서 먹이 전달하는 모습은 정말 멋지더군요.

 

 

 

<Fig. 3. Eurasian Hobby : 새홀리기>

위의 개체의 새끼로 보이는 어린 개체입니다. 눈매가 너무 귀엽지요?

 

 

 

<Fig. 4. Eurasian Hobby : 새홀리기>

날기 바로 직전의 자세입니다. 날개를 편 모습을 잡고 싶었는데 쉽지 않더군요.

 

 

 

<Fig. 5. Eurasian Hobby : 새홀리기>

녀석들은 식사 후 땅으로 내려와 황토를 먹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부족한 무기물을 황토로 대신 하는 건가요?

 

 

 

<Fig. 6. Eurasian Hobby : 새홀리기>

맹금류의 뒤통수에는 저렇게 흰 반점이 두 개가 있답니다. 마치 눈처럼... ...

 

 

 

<Fig. 7. Jay : 어치>

어제는 50개체가 떼로 이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날씨가 추워지자 군집을 형성하는 것 같아요.

 

 

 

<Fig. 8. Broad-billed Roller : 파랑새>

 

 

 

 

<Fig. 9.  Moorhen : 쇠물닭>

아직까지 어린녀석들을 데리고 다니며 먹이활동을 하는 녀석들이 많더군요.

수해로 누워 버린 갈대숲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녀석입니다.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