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irding on Gangneung

 


요즘 정말 하는 것 없이 바쁘고 카메라 상태도 좋지 않아 탐조시 촬영만 해두고 정리를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래지난 사진들이지만 그냥 하번 보세요. 현재 강릉의 조류도래 상황은 서산과 유사한 상황입니다. 다만 규모가 작을 뿐이지 보편적인 종조성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오리류의 도래는 서산이 많이 빠른 듯 생각 됩니다.

 

 

<Fig. 1. Grey-tailed Tattler : 노랑발도요>

 

 

 

<Fig. 2. Sandering : 세가락도요>

 

 

 

<Fig. 3. Far Eastern Curlew : 알락꼬리마도요>

강화에서 ... ...

 

 

 

<Fig. 4. Wood Sandpiper : 알락도요>

 

 

 

<Fig. 5. Red-necked Stint : 좀도요>

좀도요가 있는 장소와 빛에 따라 많이 다르게 보이지요?

위의 사진은 해안에서 소금 목욕 후 깃단장 하는 모습입니다.

 

 

 

<Fig. 6. Blue Rock Thrush : 바다직박구리>

해안에 한 가족으로 보이는 4개체가 있었습니다.

 

 

 

<Fig. 7. Blue Rock Thrush : 바다직박구리>

푸른빛을 띠는 녀석이 수컷입니다.

 

 

 

<Fig. 7. Little-ringed Plover : 꼬마물떼새>

위의 것이 유조이고 아래는 성조 겨울깃의 모양인가요?

 

 

  

<Fig. 8. Vinousthroated Parrotbill : 붉은머리오목눈이>

깃갈이 중이라 별로 귀엽지 않은 모습입니다.

 

 

 

<Fig. 9. White Wagtail : 알락할미새>

이동기 녀석들의 모습이 심심치 않게 보이고 긴발톱할미새의 모습도 아주 많이 보입니다.

 

 

 

<Fig. 10. Garganey ? : 발구지?>

부리의 형태와 깃의 모양이 쇠오리라고 하기는 좀 어색한 것 같아요.

 

 

 

<Fig. 12. Grey Heron  : 왜가리>

멸치가 해안으로 올라올 시기에 바다에서 사냥을 한답니다.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