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ird Watching (탐조소식)

 


 새들이 본격적인 깃갈이에 들어간 요즘에는 새를 관찰하기 어려운 것 같습니다. 단지 하구에서 관찰되는 몇종의 새들만 관찰되는 실정입니다. 그렇다고 예년처럼 도요류의 도래 규모가 다양하고 큰 것 같지는 않구요. 그동안 짬짬히 관찰하면서 촬영한 새들을 모아 보았습니다.

 

 

<Fig. 1. Oriental Great Reed Warbler : 개개비>

오래된 사진이군요. 비오는 날 막바지 활동을 하던 녀석의 모습입니다.

 

 

 

<Fig. 2. Oriental Great Reed Warbler : 개개비>

이때부터 카메라가 좀 이상한 조짐이 있었지요.

 

 

 

<Fig. 3. Oriental Great Reed Warbler : 개개비>

 

 

 

<Fig. 4. Striated Heron : 검은댕기해오라기>

어린 녀석의 모습입니다. 목을 쭈우욱 빼고 있으니 꽤나 길군요.

  

 

 

<Fig. 5. Striated Heron : 검은댕기해오라기>

새들은 깃의 상태에 따라 다른 모습을 하는 것 같습니다.

 

 

 

<Fig. 6. Japanese Wagtail : 검은등할미새>

자동차를 수리하러 갔다가 근처 잔디에서 만난 녀석입니다.

 

 

 

<Fig. 7. White Wagtail : 알락할미새>

번식을 마친 녀석의 성조의 모습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Fig. 8. Chines Little Bittern : 덤불해오라기>

이제는 월동지로 떠났는지 강릉에서 보이지 않는 녀석입니다.

 

 

 

<Fig. 9. Chines Little Bittern : 덤불해오라기>

비가 몹시 내린 다음날 아침에는 이렇게 나와 깃을 말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답니다.

 

 

 

<Fig. 10. Terek Sandpiper : 뒷부리도요>

 

  

 

<Fig. 11. Great Spotted Woodpecker : 오색딱다구리>

암컷이 새끼를 데리고 다니며 열심히 먹이 활동을 하더군요.

 

 

 

<Fig. 12. Common Kingfisher : 물총새>

올해 태어난 어린개체가 사냥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Fig. 13. Common Kingfisher : 물총새>

민물새우의 일종인 생이를 잡았군요

 

 

 

<Fig. 14. Common Kingfisher : 물총새>

강아지풀에 멋지게 물방울이 ~~~

 

 

 

<Fig. 15. Moorhen : 쇠물닭>

거의 어미 덩치만큼 자란 녀석의 모습입니다.

 

 

 

<Fig. 16. Moorhen : 쇠물닭>

제법 훌륭한 솜씨로 먹이를 먹고 있습니다.

 

 

 

<Fig. 17. Moorhen : 쇠물닭>

기지개를 켜고 있는 엽기스러운 모습 ㅎㅎㅎ^^

 

 

 

<Fig. 18. Moorhen : 쇠물닭>

4 마리의 형제가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Fig. 19. Moorhen : 쇠물닭>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