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rey-tailed Tattler & Red-necked Stint & Mongolian Plover (노랑발도요&좀도요&왕눈물떼새)

 


이제 본격적으로 도요류와 물떼새류의 이동이 시작된 것 같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도요류를 볼 수 없었던 지난 몇 달은 너무 지루했답니다. 올해는 작년에 비해 좀 이른 이동이라고 생각됩니다. 강릉은 서해안과 같이 대규모의 도요류를 볼 수 없으나 작은 규모이지만 여러종을 한곳에 가까이 만날 수 있는 장점이 있답니다. 하지만 수해로 인한 하천 유실과 복구 공사로 인한 인위적 파괴로 인해 작년과 같은 풍성함은 기대하기 어려울 듯 싶습니다.

 

 

<Fig. 1. Plover & Sandpipers : 왕눈물떼새, 노랑발도요, 좀도요>

작년에 비해 도요들의 남하 시기가 조금은 이른 것 같습니다.

 

 

 

<Fig. 2. Grey-tailed Tattler : 노랑발도요>

강릉에서 관찰되는 남하하는 도요류와 물떼새류들은 대개 겨울깃을 하고 있는데 여름깃을 한 녀석들을 보니 너무 이쁘더군요.

 

 

 

<Fig. 3. Grey-tailed Tattler : 노랑발도요>

사진촬영할 때 꼭 눈감는 사람들 있지요? 녀석도 눈을 감아 버렸습니다.

 

 

 

<Fig. 4. Red-necked Stint : 좀도요>

여름깃을 아직 가지고 있는 귀여운 녀석들입니다.

  

 

 

<Fig. 5. Red-necked Stint : 좀도요>

녀석은 좀더 진한 깃을 하고 있었지요.

 

 

 

<Fig. 6. Red-necked Stint : 좀도요>

날아가는 녀석들의 모습입니다. 강릉은 아기자기 하게 이런정도 규모로 도래를 하지요. ^^

 

 

 

<Fig. 7. Mongolian Plover : 왕눈물떼새>

도요들 사이에 혼자 찾아온 녀석입니다.

 

 

  

<Fig. 8. L. Mongolicusl : 노랑발갈매기>

강릉에는 큰재갈매기 유조와 노랑발갈매기가 떠나지 않고 계속 남아 있습니다.

 

 

 

<Fig. 9. Black-tailed Gull : 괭이갈매기>

번식하지 않는 녀석들일까요? 강릉에는 완전한 성조깃을 한 녀석들이 여름내내 대규모로 관찰된답니다.

 

 

 

<Fig. 10. Ruddy Creke : 쇠뜸부기사촌>

저와 함께 탐조를 하는 후배 박운남님께서 필카로 멋지게 잡아 주셨습니다. 지난번 새끼의 부모입니다.

 

  

 

<Fig. 11. Striated Heron : 검은댕기해오라기>

유조 날아가는 모습입니다.

 

 

 

<Fig. 12. Eurasian Wigeon : 홍머리오리>

지난 주말 돌연 나타난 녀석입니다. 이녀석이 벌써 남하 한 것일까요? 아니면... ...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