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atercock & Black-faced Spoonbill

 


 

작년 저녁무렵 어렵게 한번 모습을 드러낸 뜸부기가 강릉에서 올해 처음으로 관찰되었습니다. 강릉인근의 서로 다른 지역에서 2개체와 1개체가 관찰되었습니다. 그런데 모두 수컷 개체만이 관찰되었지요. 깃의 상태로 보아서 서로 다른 개체들이었습니다. 너무 반가운 녀석들이라서 볼 때 마다 가슴이 설레이는 녀석들이지요. 그리고 그동안 경포호 근처에서 머물던 저어새가 어제와 오늘은 보이질 않았습니다. 주말 마라톤 대회가 있었다고 했는데 그것이 문제였을까요? 논에서 먹이활동 하던 녀석들의 귀여운(?) 모습입니다.

 

 

<Fig. 1. Watercock : 뜸부기>

녀석은 완전한 여름깃을 하지 못한 개체입니다. 귀한 녀석답게 모습을 잘 보여 주질 않더군요.

 

 

 

<Fig. 2. Watercock : 뜸부기>

가장 모습을 많이 보여준 녀석입니다. 멋지죠?

 

 

 

<Fig. 3. Watercock : 뜸부기>

목은 완전히 검은 색을 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Fig. 4. Watercock : 뜸부기>

서서히 느린 동작으로 덤불 속으로 숨던 녀석입니다.

  

 

 

<Fig. 5. Watercock : 뜸부기>

며칠 뒤 다른 논에서 발견된 녀석입니다. 녀석은 '뜸' '뜸' 거리며 암컷을 찾는 듯 싶었습니다.

 

 

 

<Fig. 6. Black-faced Spoonbill : 저어새>

논에서 중백로와 함께 먹이 활동을 하던 3개체중 한 녀석입니다.

 

 

 

<Fig. 7. Black-faced Spoonbill : 저어새>

부리가 아주 매끈하지요? 어린 개체라서 그렇답니다.

 

 

 

<Fig. 8. Black-faced Spoonbill : 저어새>

아직 부리색도 검은 색보다는 노란빛을 띠고 있는 어린 개체입니다.

 

 

 

<Fig. 9. Black-faced Spoonbill : 저어새>

나른한 오후 잠을 청하는 모습입니다.

 

 

 

<Fig. 10. Black-faced Spoonbill : 저어새>

경포호 인근의 논에는 정말 많은 무척추동물이 있답니다. 그곳을 터전으로 살고 있는 흰뺨검둥오리가 귀한 손님을 영접하고 있군요. ^^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