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iolet-backed Starling & Moorhen ('03.06.13-18)

 


 

강릉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쇠찌르레기와 번식에 성공하여 먹이활동에 정신없는 쇠물닭 어린 새끼를 소개합니다. 새로운 생명이 다양한 장소에서 관찰되고 있어 무지 기쁘답니다.

 

 

<Fig. 1. Violet-backed Starling : 쇠찌르레기>

강릉지역에는 다양한 종류의 찌르레기가 번식하여 어린개체를 데리고 다니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답니다.

 

 

 

<Fig. 2. Violet-backed Starling : 쇠찌르레기>

왼쪽녀석이 암컷입니다.

 

 

 

<Fig. 3. Violet-backed Starling : 쇠찌르레기>

수컷은 볼에 연지를 찍은 새색시 모양입니다. ^^

 

 

 

<Fig. 4. Violet-backed Starling : 쇠찌르레기>

녀석들은 잘 익은 벚나무 열매와 뽕나무 열매(오디)를 즐겨 먹는 것이 자주 보입니다.

  

 

 

<Fig. 5. Moorhen : 쇠물닭>

아주 어린 쇠물닭입니다. 덤불에 가려 잘 보이지 않는곳에... ....

 

 

 

<Fig. 6. Moorhen : 쇠물닭>

날개에는 아직 털도 없군요.

 

 

 

<Fig. 7. Moorhen : 쇠물닭>

눈위가 아주 파란색이 이었습니다.

 

 

 

<Fig. 8. Moorhen : 쇠물닭>

어미 한쌍과 어린새끼 4마리가 함께 잘 살고 있답니다.

 

 

경포호 주변의 부들이 무성한 곳은 많은 새생명을 품어내는 귀한 곳입니다.

그곳에는 흰뺨검둥오리, 쇠물닭, 덤불해오라기, 개개비등이 새생명을 잉태하고 있지요. 요즘에는 저어새가 함께 관찰되어 너무 반갑답니다.

주변논이 수해로 객토작업을 했는데 풍부한 유기물 덕분에 논물에는 물벼룩과 요각류를 비롯한 다양한 갑각류가 있어 풍부한 먹이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