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ongolian Plover & Little Ringed Plover & Kentish Plover ('03. 05. 11.)

 


 

강릉에도 새생명이 숨을 쉬고 있답니다. 빠른 번식을 마친 방울새와 참새등은 어린새끼를 데리고 다니며 먹이를 주는 모습을 볼 수 있고 수해로 생긴 하천변의 너른 자갈밭에는 작은 물떼새가 많이 관찰되고 있습니다. 특히 봄철에는 관찰이 힘들던 왕눈물떼새가 관찰되고 있으며 머지 않은 곳에는 꼬마물떼새가 어린새끼를 데리고 다니고 있습니다.

 

 

<Fig. 1. Mongolian Plover : 왕눈물떼새>

완전한 여름깃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Fig. 2. Mongolian Plover : 왕눈물떼새>

함께 있던 녀석인데 암컷인가요?

 

 

 

<Fig. 3. Mongolian Plover : 왕눈물떼새>

휴식을 취하며 귀엽게 처다 봅니다.

 

 

 

<Fig. 4. Mongolian Plover : 왕눈물떼새>

  

 

 

<Fig. 5. Mongolian Plover : 왕눈물떼새>

 

 

 

<Fig. 6. Mongolian Plover : 왕눈물떼새>

 

 

 

<Fig. 7. Mongolian Plover : 왕눈물떼새>

뒤의 꼬마물떼새를 눈에 거슬려 하더군요.

 

 

 

<Fig. 8. Mongolian Plover : 왕눈물떼새>

 

 

 

<Fig. 9. Mongolian Plover : 왕눈물떼새>

결국에는 왕눈물떼새와 꼬마물떼새간의 다툼이 일어났답니다. (필카)

 

 

 

<Fig. 10. Mongolian Plover : 왕눈물떼새>

작은 물떼새 녀석들은 얼굴을 긁을 때 이런 특이한 자세로 긁더군요.(필카)

 

 

 

<Fig. 11. Little Ringed Plover : 꼬마물떼새>

운좋게 교미 하는 장면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필카)

 

 

 

<Fig. 12. Little Ringed Plover : 꼬마물떼새>

한쪽에서 세상구경을 한 꼬마물떼새 입니다.

 

 

 

<Fig. 13. Little Ringed Plover : 꼬마물떼새>

녀석들은 알에서 깨자마자 어미를 따라 이동을 한답니다. 그러기 위해서 튼튼한 다리를 가지고 태어나지요.(필카)

 

 

 

<Fig. 14. Little Ringed Plover : 꼬마물떼새>

어미의 경계음을 들으면 이렇게 꼼짝않고 업드려 있기도 하구요. (필카)

 

 

 

<Fig. 15. Little Ringed Plover : 꼬마물떼새>

튼튼한 다리가 보이지요? (필카)

 

 

 

<Fig. 16. Kentish Plover : 흰물떼새>

작년에는 많은 개체가 도래했는데 어쩐 일인지 녀석들이 많이 보이질 않습니다.

 

 

 

<Fig. 17. Kentish Plover : 흰물떼새>

 

 


  Copyright ⓒ Choi Soon-kyoo. All rights reserved